2017.11.22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경제

남양유업, 홈페이지 해킹으로 회원 개인정보 '100만건' 유출

인사이트2013년 '영업사원 갑질 사건' 당시 자과하는 남양유업 임원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남양유업이 홈페이지를 해킹당해 회원정보 100만 건이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0일 남양유업은 홈페이지가 해킹당해 회원정보 일부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유출된 회원 정보는 2011년 5월부터 2015년 말까지 가입한 회원 일부 ID와 이름, 이메일, 생년월일, 연락처 및 주소다.


경찰은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으며 약 100만 건의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남양유업은 28일 해당 사실을 인지했다며 홈페이지에 게시물을 공개하고 회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사과했다.


남양유업은 "개인정보 일부가 유출된 점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는 불미스런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보안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 주민등록번호는 당사가 수집, 보유하지 않아 유출되지 않았으며 비밀번호는 암호화 돼 있어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달 말 유진투자선물을 해킹해 30만명의 개인정보를 빼낸 혐의로 해커 A(28)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검거 당시 A씨가 소지한 노트북에서 총 3,300만건의 개인정보를 발견했으며, 남양유업 홈페이지에서 유출된 정보도 이 중 일부다.


그 외에도 여러 기관과 기업이 A씨에게 해킹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남양유업


'편의점ATM' 악성코드 감염으로 개인정보 대거 유출일부 ATM이 악성 코드에 감염돼 2천500개의 카드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