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7 °C
  • 강릉 2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5 °C
  • 부산 -2 °C
  • 제주 5 °C
방송·드라마

13살 '초등래퍼' 조우찬 놀리는데 재미 들린 '쇼미6' 형아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6'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초등래퍼' 조우찬 놀리기에 재미들린 '쇼미더머니6' 출연진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지난 1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음원 미션에 앞서 함께 식사를 하는 다이나믹 듀오 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음원 미션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도중 장난기가 발동한 참가자들은 '초등래퍼' 조우찬을 놀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6'


래퍼 라이노가 자신보다 한참 어린 조우찬에게 "망태 할아버지가 온다"며 겁을 줬던 것이다.


그러나 조우찬은 정색하며 "그건 저도 안 믿어요"라고 선을 그었고, 민망해진 라이노는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이 모습을 지켜본 넉살은 즐거운 듯 박장대소를 터뜨려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넉살과 팀을 이룬 조우찬은 상대팀 에이솔, 우원재와 랩 대결을 펼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6'


조우찬은 자신을 디스하는 에이솔과 우원재에게 "내가 10년 먹어도 형 나이. 잘해, 원재야. 에이솔, 너무 침착한 나머지 랩을 그냥 안해. 넌 어린 앨 디스한 비겁한 비호감"이라며 강력한 펀치 라인을 선보여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놀라운 것은 이날 선보인 가사 중 일부는 즉석에서 구사한 조우찬의 프리스타일 랩이었던 점이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린 팀원들은 조우찬의 임기응변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열렬한 환호를 쏟아냈다.


한편 조우찬은 13살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실력으로 쟁쟁한 경쟁자들 사이에서 존재감을 빛내며 매회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Naver TV '쇼미더머니6'


"너 그거 안 쓸 거면 나 줘" 에이솔, 넉살에 '19금' 성희롱 논란'쇼미더머니6' 팀 배틀 미션에서 끝내 탈락한 유일한 여성 래퍼 에이솔이 쓴 19금 가사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홍지현 기자 jheditor@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