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방송·드라마

"얼마나 잘생겼길래…" 거짓말탐지기도 집어던진 강하늘의 '외모부심' (영상)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배우 강하늘이 거짓말탐지기를 내팽개치며 남다른 외모 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최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의 두 주역 배우 강하늘, 박서준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펼쳤다.


이날 두 배우는 서로의 매력을 언급하며 칭찬을 이어갔다.


박서준은 강하늘에 대해 "미소가 참 예쁘다. 그런데 입을 크게 벌리고 웃는다"며 칭찬 아닌 칭찬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강하늘은 박서준의 매력으로 '태평양 같은 어깨에서 나오는 자신감'을 꼽았다. 이에 박서준은 "아직 태평양 정도는 아니다. EAST SEA(동해) 정도다"고 답하며 폭소를 더했다.


이후 두 사람은 '거짓말 탐지기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첫 번째로 '나는 내가 잘생겼다고 생각한다'는 질문을 받았다. 두 사람은 모두 "아니요"라는 답변과 함께 거짓말탐지기를 작동시켰다.


박서준의 거짓말탐지기는 '진실'로 응답했다. 하지만 강하늘의 기계는 '거짓'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이에 거짓말 탐지기에서는 전기 반응이 전해졌고 강하늘은 깜짝 놀라 "악"이라는 외마디 비명과 함께 기계를 내팽개쳤다.


그는 거짓말처럼 날아가 버린 탐지기를 보며 "죄송하다"는 말을 연발했고 현장은 웃음으로 초토화됐다.


MC 김태진은 "얼마나 잘생겼기에 남의 소품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연예가중계'


강하늘은 "진짜 아프다"며 해명했고, 옆에 있던 박서준은 "난 배가 아프다"며 자지러졌다.


강하늘은 "진짜 잘생겼다고 생각 안 하는데"라며 "재미 삼아 랜덤으로 되는 거지 않느냐"며 부정했다.


한편 강하늘은 이 와중 에도 "제가 사드릴게요"라는 훈훈한 말로 미담을 추가시켰다.


Naver TV '연예가중계'


'청년경찰' 막내 스태프 이름까지 다 외우는 '다정다감' 강하늘'미담 폭격기' 강하늘이 이번 영화 '청년경찰'을 촬영하면서도 스태프 전체의 이름을 다 외운 것으로 알려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