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2 °C
  • 강릉 21 °C
  • 수원 28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9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28 °C
  • 제주 30 °C
라이프

'손톱 모양'이 굽어 있다면 '이 질환' 의심해 봐야 한다

인사이트TNP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손톱 모양' 하나로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필리핀 매체 TNP는 손톱이 굽은 모양을 하고 있거나 손가락 끝이 둥글게 부풀어 오른 사람은 '기관지'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명 '곤봉 손가락'이라 불리는 손가락 모양을 가진 사람들은 선천성 심질환, 승모판 질환, 만성기관지염, 기관지확장증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양쪽 검지 손톱을 마주 댔을 때 손톱이 어떤 모양을 하고 있는지, 손가락 끝의 굵기가 어느 정도인지에 따라 흉부 기관의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


인사이트TNP


실제 전문가들에 따르면 손톱 끝이 구부러지거나 부풀어 오르는 것은 혈액에 존재하는 산소가 줄어들 때 발생한다.


호흡기 전문 의사 러셀(Russell) "손가락 끝이나 손톱이 아래로 심하게 구부러져 있는 경우에는 폐암과 같은 호흡기 질환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다"며 "만성 폐 질환으로 이어지기 전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혹 심각한 심장 질환의 징후일 수도 있으니 병원에서 확실하게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의사 윌리 옹(Willie Ong) 또한 "손톱 끝을 마주 댔을 때 양 손톱이 맞닿지 않는다면 이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며 "흉부 기관 관련 검사를 받을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Willie Ong


인사이트livelovelaugh.com.ph


'손 모양'으로 알아보는 성격 유형 4가지손바닥 크기나 손가락 길이만 가지고도 그 사람의 성격을 어느정도 파악할 수 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