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7 °C
  • 강릉 2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5 °C
  • 부산 -2 °C
  • 제주 5 °C
경제

"삼성 휴대폰 공장서 실명했어요"…UN서 발언한 29살 청년

인사이트UN WEB TV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지금 여러분 손에 있는 것에 제 삶이 담겨있습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5차 유엔인권이사회 회의장에서는 한 한국 청년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파란색 셔츠에 단정한 머리를 한 덩치 큰 이 청년은 긴장한 듯했지만 크고 당당한 목소리로 준비한 원고를 읽어갔다.


어눌하지만 차분하게 전한 이야기는 그가 삼성 휴대전화 제조 하청업체에서 직접 겪은 일이었다.


그는 2015년 1월 단 보름 동안 이 공장에서 일한 뒤 메탄올에 중독돼 시력을 잃은 김영신(29) 씨였다.


인사이트Facebook '노동건강연대'


김씨는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서 온 스물 아홉 살 김영신입니다. 여러분 삼성이나 엘지 휴대폰을 가지고 계시겠죠. 저는 여러분의 휴대폰을 만들다가 시력을 잃고 뇌 손상을 입었습니다"라며 말을 시작했다.


이어 "삼성전자 3차 하청업체에서 저는 하루 12시간 밤낮없이, 2주 동안 하루도 못 쉬고 일했습니다"라며 "한국에는 나 같은 청년이 최소 5명이 더 있다. 아무런 응답도, 아무런 사죄도, 아무런 보상도 없었습니다. 정부에서도, 기업에서도 정의는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도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왜냐하면 사람의 목숨은, 우리의 목숨은 기업의 이익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는 말로 연설을 마쳤다.


김씨가 말하는 동안 주변에 앉아있던 각 국가의 대표들은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물론 김씨의 영어가 어눌해서 위원들이 그를 쳐다봤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위원들은 이내 그의 진심이 전달된 듯 서로 눈을 맞추며 고개를 젓기도 했다.


인사이트UN WEB TV


한국 스마트폰 하청업체에서 일하다 메탄올 중독으로 시력을 잃거나 질병에 걸린 노동자들을 돕는 시민단체인 노동건강연대는 "그의 목소리가 유엔 본회의장에 울려 퍼지는 2분여간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놀랐습니다"라며 "발언이 끝나자 많은 이들이 눈물을 보였습니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누군가는 김씨에게 "Brave man!(용감하다)", "Respect!(존경스럽다)"등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노동건강연대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김씨와 같이 스마트폰 부품을 만드는 공장에서 일하다 시력을 잃은 노동자는 6명이다.


노동건강연대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피해자를 찾는 한편 이들의 피해보상과 장애 재활 훈련을 위한 후원을 받고 있다.


스마트폰 공장에서 노동 중 피해를 입은 노동자들의 사연과 후원은 스토리펀딩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폰 만들던 아들이 상견례 직전 실명했습니다"하청공장에서 국내 대기업들의 스마트폰 부품을 만들던 노동자들이 실명하는 사례가 속속 전해지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