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5 (일)
  • 서울 23 °C
  • 인천 23 °C
  • 춘천 19 °C
  • 강릉 17 °C
  • 수원 23 °C
  • 청주 25 °C
  • 대전 24 °C
  • 전주 24 °C
  • 광주 18 °C
  • 대구 25 °C
  • 부산 24 °C
  • 제주 21 °C
  • 울릉도 20 °C
연이은 폭염에 발라당 드러누운 '떡실신' 사자
연이은 폭염에 발라당 드러누운 '떡실신' 사자
김나영 기자 · 06/19/2017 10:17P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배를 훤히 드러내고 누운 사자의 모습이 연이은 '폭염'의 강도를 짐작케 한다.


19일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는 무더위에 지친 동물들이 각자 자기만의 방법으로 폭염을 이겨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 사자 한 마리는 땡볕을 피해 겨우 찾은 그늘 아래서 늘어지게 낮잠을 자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이내 너무 더워 잠이 오지 않는지 급기야 배를 훤히 내민 채 드러누워 버렸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자의 모습이 딱 지금 내 모습 같다", "아직 여름 시작도 안됐는데...", "나도 그늘에 누워 쉬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무더위에 힘없이 축 늘어진 사자는 관객들의 애타는 부름에도 그늘에서 나올 줄을 몰라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푹푹 찌는 '폭염'에 지쳐 젤리처럼 녹아내린 멍멍이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지쳐 물처럼 녹아내린 듯한 강아지의 모습이 누리꾼들을 폭소케 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