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 맞았다고 욕 먹었던 임창정 "모범 보여야 하는데 창피하고 속상"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윤효정 기자 =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활동하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격리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왔다. 


임창정은 백신 미접종 및 코로나19 확진 등과 관련해 "현명하지 못한 처신으로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라고 직접 사과했다.


임창정은 19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못난 행동에도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지난 2주 잘 격리하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게 됐다"고 알리며 그간의 심정과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인생을 살며 그간 수없이 많은 선택과 결정이라는 것을 하며 살아왔거늘, 왜 이 나이를 먹고도 이토록 어리석고 현명하지 못한 처신을 했는지 너무나도 저를 지켜보는 많은 분들과 가족에게 미안할 따름"이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는 위치에 있으면서 솔선 모범이 돼야함을 늘 인지하고 살아야 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민폐를 끼치고 걱정을 드리다니, 참 많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프고 면목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서 주신 쓴소리와 채찍 잘 기억하고 명심해 실망시켜드린 것보다도 두 배 세 배로 여러분들께서 다시 미소를 찾을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며 살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긴 시간을 이제 겨우 이겨내며 위드 코로나 시대로 가는 이 엄중하고 진지한 시기에 모범을 보여야 할 사람이 도리를 못하고 찬물을 끼얹고 정신 못 차리고 있었다는 거! 참으로 바보같은 이 모습이 너무나 창피하고 속상하다"며 "고단한 날들로부터 어서 빨리 우리 모두 웃을 수 있도록 앞으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며 살겠다"라고 했다.


임창정은 지난 9일 방송 녹화를 위해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루 전인 8일에 연예인이 다수 모인 이지훈 결혼식에 참석해 축가를 불렀고, 이로 인해 이지훈 부부와 하객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임창정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와 서울을 오가느라 미처 백신 접종을 하지 못했다고.


이를 두고 그의 선택에 대해 아쉬운 목소리도 나왔다. 임창정이 다섯 아이의 아빠이자 가수 겸 사업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고, 특히 최근 컴백해 방송국 등에 출입하며 외부인과의 접촉이 많은 만큼 백신을 접종하는 편이 더욱 안전했을 거라는 의견이 일었다.


반면 일각에서는 다른 의견도 내놓았다. 이들은 "백신 접종은 개인의 자유다" "임창정은 이지훈 결혼식 현장에서 축가를 부를 때 마스크를 쓰는 등 역시 방역 지침을 지켰다" 등이라며 임창정을 비판하는 의견들에 반박했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1일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하고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음악방송과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었다.


이하 임창정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임창정입니다.


우선 여러모로 걱정 끼쳐드리게 되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팬 여러분들, 동료, 가족 등 저로 인해 속상하셨을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이런 못난 행동에도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지난 2주 잘 격리하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게 되어 그간 심정과 감사한 마음 전하려 이렇게 몇 자 적어봅니다.


인생을 살며 그간 수없이 많은 선택과 결정이라는 것을 하며 살아왔거늘, 왜 이 나이를 먹고도 이토록 어리석고 현명하지 못한 처신을 했는지 너무나도 저를 지켜보는 많은 분들과 가족에게 미안할 따름입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는 위치에 있으면서 솔선 모범이 돼야함을 늘 인지하고 살아야 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민폐를 끼치고 걱정을 드리다니요, 참 많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프고 면목이 없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주신 쓴소리와 채찍 잘 기억하고 명심해 실망시켜드린 것보다도 두 배 세 배로 여러분들께서 다시 미소를 찾을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지난 긴 시간을 이제 겨우 이겨내며 위드 코로나 시대로 가는 이 엄중하고 진지한 시기에 모범을 보여야 할 사람이 도리를 못하고 찬물을 끼얹고 정신 못 차리고 있었다는 거! 참으로 바보같은 이 모습이 너무나 창피하고 속상합니다.


이 고단한 날들로부터 어서 빨리 우리 모두 웃을 수 있도록 앞으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며 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죄송합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