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에 0대3 셧아웃 당하며 '가을야구' 먹구름 드리워진 두산 상황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명의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시즌 첫 5위로 추락했다. 이제는 포스트시즌 진출도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두산은 17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11차전에서 0-3으로 져 2연패에 빠졌다.


이로써 두산은 58승4무47패를 기록,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있던 KT에 1경기 차 뒤지며 4위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 반대로 KT는 시즌 60승(1무47패) 고지에 올라 올 시즌 처음으로 단독 4위가 됐다.


인사이트뉴스1


김태형 감독이 최근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는 타선이 이날도 터지지 않았다. 두산은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를 전혀 공략하지 못한 채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쿠에바스는 8이닝 6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8승(6패)을 올렸다.


선발 유희관은 2이닝을 채 버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1⅔이닝 5피안타 1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올 시즌 개인 최소 이닝 부진이었다.


두 번째 투수 김민규가 5⅓이닝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KT 타선을 잠재웠지만, 타선이 침묵한 탓에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김민규의 활약도 빛이 바랬다.


안타 6개를 때려냈지만 산발에 그쳤다. KT가 실책을 3개나 범하며 찬스는 더 많았다. 그러나 병살타 2개 등 타선이 집중력을 잃었다.


인사이트뉴스1


2회초 2사 1,2루에서는 국해성이 루킹 삼진으로 물러나 초반 분위기가 꺾였다. 6회초 1사 3루에서는 호세 페르난데스가 삼진, 오재일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찬스를 놓쳤다. 8회초 1사 1,3루에서도 믿었던 오재일이 병살타를 치고 말았다.


두산은 지난 5년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아 그중 3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역시 한국시리즈 진출이 목표였다.


그러나 현재 두산은 포스트시즌 진출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5위로 처지면서 6위 KIA 타이거즈의 거센 추격을 받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