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가족여행 왔던 60대 남성, 6일째 행방불명

인사이트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폭포 / 뉴스1


[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에 가족 여행을 온 관광객 60대 남성이 6일째 행적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서귀포경찰서는 지난 9일 A씨(63)가 실종됐다는 가족의 신고가 접수돼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아내 등 가족과 함께 여행차 제주를 찾았으며 8일 저녁 친구와 만나기 위해 숙소를 나선 후 돌아오지 않았다.


다음 날인 9일 오후 3시쯤 아내가 경찰에 A씨의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A씨는 실종 당일인 8일 오후 10시14분쯤 서귀포시 서호동 숙소 인근에서 택시에서 내린 뒤 산길을 걷는 마지막 모습이 확인됐다.


숙소로 묵었던 친척 집은 산속에 있으며 인적이 드문 곳으로 전해졌다.


A씨의 휴대폰은 9일 오후 3시쯤 꺼졌으며 숙소로부터 반경 1.5㎞ 내 엉또폭포 기지국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6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으며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탐문 수사도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