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8 18℃ 인천
  • 12 12℃ 춘천
  • 17 17℃ 강릉
  • 14 14℃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엔진 부품 떨어진 채 제주-여수 왕복한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덮개 부품이 떨어져 나간 상태에서 국내 공항을 왕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덮개 부품이 떨어져 나간 상태에서 국내 공항을 왕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나 항공기(A320)가 지난 10일 오후 2시 30분 제주 공항에서 여수 공항으로 출발(OZ 8198편·159명 탑승)하는 과정에서 엔진 소음을 줄여주는 덮개 부품이 떨어져 나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제주 공항은 이날 오후 3시 20분쯤 공항 유도로에 부품이 떨어진 것을 확인하고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한 모든 항공사에 비행기 상태를 확인해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시아나항공은 여수 공항에 도착해서도 부품이 떨어져 나간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고 이날 오후 3시 30분 다시 승객을 태운 채 제주 공항으로 돌아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시아나 항공은 항공기가 제주 공항에 도착한 후에야 "공항에 떨어진 부품이 우리 부품이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조선일보에 "해당 부품은 안전 운항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소음 완화 장치다. 해당 부품이 빠졌을 때 경고등이 들어오는 부품도 아니고 작은 부품이라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항공기 부품이 떨어져 나간 상태에서 운항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시아나 여객기 '시스템 오류'로 '5시간 지연' 출발인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정비 등의 문제로 무려 5시간가량 지연했다가 출발해 항의가 빗발쳤다.


이륙 앞둔 항공기서 난투극 벌인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들미국행 비행을 앞둔 아시아나항공 소속 조종사들이 조종석에서 난투극을 벌인 사실이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john@ins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