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취소'된 결혼식에 '노숙자' 170명 초대해 저녁 식사 대접한 여성

인사이트Daily mail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무려 170명의 '노숙자'를 초대해 성대한 파티를 열어준 여성이 박수갈채를 받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갑자기 취소된 결혼식 비용 3만 달러(한화 약 3천 4백만원)를 모두 노숙자들을 위해 사용한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카멜(Carmel)에 살고 있는 25세 여성 사라 커민스(Sarah Cummins)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결혼식을 돌연 취소했다.


당시 사라와 그의 약혼남 로건 아라우조(Logan Araujo)는 유명 웨딩 외식업체인 리츠 찰스에 근사한 저녁 식사를 예약해 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Daily mail


결혼식을 취소하게 되면서 업체 측에 환불을 요청했지만 예약일이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아 '환불'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결국 파티를 위해 지불한 3천4백만 원 상당의 비용을 모두 허비할 수 없다고 판단한 사라는 이를 유용하게 사용할 방법을 고민했다.


심사숙고 끝에 사라는 근처 노숙자 쉼터 4곳에 연락해 노숙자들에게 저녁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후 사라는 파티에 초대할 노숙자 170명의 명단을 받아 직접 '초대장'을 보내는 열의를 보였다.


인사이트Daily mail


사연이 전해지자 훈훈한 일에 동참하고 싶다는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고, 사라는 노숙자들이 파티에 입고 올 정장, 드레스, 버스비 등을 함께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결혼식이 예정돼있던 지난 15일 초대받은 노숙자들이 하나둘 연회장을 찾아왔고, 사라도 직접 연회장에 나와 초대에 응해준 노숙자 한 명 한 명과 인사를 나눴다.


이날 평생 경험해본적 없던 성대한 파티를 즐기게 된 노숙자들은 "이런 환대를 받을 수 있어 정말 감격스럽다"며 "초대해준 사라에게 그저 감사할 뿐이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사라와 로건이 왜 결혼식을 취소하게 됐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진 바가 없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 mail


거리에서 구걸하는 시각 장애인 노숙자와 '아침밥' 나눠먹은 청소부앞 못 보는 노숙자를 위한 청소부 여성의 따뜻한 마음씨에 사람들이 감동하고 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