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6 °C
  • 강릉 2 °C
  • 수원 -4 °C
  • 청주 -4 °C
  • 대전 -6 °C
  • 전주 -3 °C
  • 광주 0 °C
  • 대구 -3 °C
  • 부산 -1 °C
  • 제주 5 °C
IT·과학

"'세계 최고층 빌딩'보다 큰 '소행성'이 지구로 향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세계 최고층 빌딩보다 큰 거대 소행성이 지구로 날아오고 있어 천문학계의 관심이 쏠린다.


지난 17일 (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002 AJ129'로 명명된 소행성이 다음 달 4일 지구를 스쳐 지나갈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2 AJ129'의 지름은 약 1.1km로 세계 최고층 빌딩 '부르즈 할리파(828m)'보다 더 크다.


올해 지구를 스쳐 지나갈 소행성 중 가장 크다는 해당 소행성은 현재 시속 10만 7,826㎞로 지구에 접근 중이다.


인사이트Unilad


세계에서 가장 빠른 비행기인 노스 아메리칸 X-15의 속도 시속 7,300㎞보다 15배 이상 빠른 셈이다.


소행성이 지구에 가장 가까이 다가왔을 때 그 거리는 약 420만 8,641㎞인데, 지구와 달의 거리인 약 38만 4,400㎞보다 10배 이상 멀다.


하지만 해당 거리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기준에 따라 '잠재적 위험 소행성'으로 분류된다. 


NASA는 지구에서 반경 약 740만 3천㎞ 이내로 들어오는 소행성들을 잠재적으로 위험하다고 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소행성이 궤도가 지구에 직접 타격을 줄 수 없다고 하더라도 무슨 일이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6년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만일 해당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할 경우 전 세계 평균 기온이 최대 8℃까지 떨어지며, 작은 빙하기가 찾아올 수도 있다.


다행히 NASA는 이번 소행성이 지금까지 데이터상으로는 지구에 충돌할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해골 모양 닮은 '해골 소행성'이 3년 만에 지구에 다시 온다지난 2015년 10월 31일 핼러윈데이에 지구로 근접했던 이 소행성이 3년 만에 다시 나타날 예정이다.


지금까지 본적 없는 모양의 '인터스텔라 소행성'이 발견됐다태양계 밖에서 길쭉한 방망이 모양을 한 채 회전하는 검붉은 소행성이 포착됐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