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방호복 입고 '코로나 환자'들 돌보던 의료진 몸에서 나온 '땀'의 양

인사이트人民网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전 세계에 있는 수많은 의료진은 여전히 코로나와 함께 맞서 싸우기 위해 무더위 속에서도 두꺼운 방호복을 입은 채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들은 밀려드는 코로나 환자들을 치료하고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금 이 시간에도 코로나의 최전선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


얼마 전 폭염에 방호복을 입은 채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던 중국의 한 의료진이 현기증으로 인해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모습을 포착한 영상이 공개돼 전 세계인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인민망은 무더위 속에서도 두꺼운 방호복을 입은 채 코로나 환자들을 돌보던 의료진들의 휴식 시간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人民网


공개된 영상은 한 여성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의자에 앉아 두꺼운 방호복을 하나씩 벗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여성이 두꺼운 방호복 바지의 밑단을 걷어내자 안에 차 있던 땀들이 한꺼번에 콸콸 쏟아져 나왔다.


반대쪽 다리에서는 처음보다 더 많은 양의 땀이 나와 폭염 속에서 두꺼운 보호복을 입은 여성이 얼마나 오랜 시간 고생했는지를 알 수 있게 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영상은 중국 신장 우루무치 지역의 한 선별 진료소에서 촬영됐다.


인사이트金网


인사이트人民网


당시 우루무치의 날씨는 37도가 넘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었다. 폭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의료진들은 두꺼운 보호복을 입은 채 코로나 확산을 막고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해당 영상이 각종 중국 매체와 웨이보 등지를 통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해당 의료진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대부분 무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코로나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들에 대한 존경심과 감사함을 표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온몸이 땀에 흠뻑 젖는 것도 모른 채 환자들을 돌보느라 고생하는 의료진의 모습에 감동했다"라며 "그녀를 포함한 많은 의료진이 부디 자신의 몸도 챙겨가면서 환자들을 돌봤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남겨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어서 빨리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人民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