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세계 환경의 날 맞아 '환경축제' 여는 문산수억고교 '눈길'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생태 공존, 친환경 패션쇼, AI, 예술, 오케스트라 콘서트 등 전혀 다른 요소들을 결합해 기후위기 대응 의식을 고취하고 실천하는 학교가 있다.

인사이트사지 제공 = 문산수억고교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생태 공존, 친환경 패션쇼, AI, 예술, 오케스트라 콘서트 등 전혀 다른 요소들을 결합해 기후위기 대응 의식을 고취하고 실천하는 학교가 있다.


경기도 파주시 문산수억고등학교는 오는 6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OFF TO ANNAS, 미래를 향한 여정'이라는 주제로 제3회 환경주간 행사를 연다.


'ANANAS'는 파인애플을 부르는 말로, '미래를 즐긴다, 만족'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학교 측은 UN의 지속가능한 목표 중 기후변화대응 목표를 실천하자는 주제로 이 프로그램을 기획, 학생들이 페스티벌처럼 즐기고 참여하면서 자연스럽게 환경의식을 함양하고 실천토록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사흘간 진행되는 세부 프로그램을 보면 문산수억고 오케스트라 '레전드'의 환경 콘서트, 환경 패션쇼, 환경 패션·플래카드 등 전시회, 토론회, AI 인문과 공학 융합 프로그램, 교실 숲 조성 등 다양하다.


이 중에서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은 AI 예술 융합 환경 콘서트 '미래를 향한 여정' & '에코 하모니 패션 쇼'. 값싸게 유행에 민감한 옷을 빠르게 소비하고 버리는 패스트 패션이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문제에 경각심을 갖고, 폐현수막을 활용한 옷으로 학생이 직접 옷을 제작하여 패션쇼를 운영한다. 


이번 패션쇼의 의상 제작을 지도한 미술 교사 강경희 교사는 "패스트 패션이 유발한 환경 오염, 값싼 의류 제작을 위해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력을 제공하는 불공정 무역의 문제, 단지 가죽과 모피 제공을 위해 생명의 존엄성이 무시된 채 공장식으로 사육되는 동물권 문제 등을 학생들과 함께 되짚어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의상 제작에 참여한 3학년 안유란 학생은 "기후 위기가 닥친 지금, 우리가 지속가능한 패션과 이를 실천하는 삶을 고민해야 할 때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패션쇼가 진행되는 동안 문산수억고 자체 오케스트라 '레전드'는 음악을 연주하며 흥을 돋울 예정이다. 패션쇼에 활용되는 음악 중 'Between The Sun and Moon'은 문산수억고 서현선 교사가 작곡한 곡으로, 당연한 것들이 당연하지 않게 되는 순간을 상상하며 가장 특별한 것은 '일상'이라는 주제를 담은 곡이다. 그 외 'Viva la Vida', 'Bad Guy', 'Avengers' 등 다양한 곡들로 가득 채워질 예정이다.


환경 주간 동안 학생들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실천 방법을 고민하게 된다. 특히 AI 인문과 공학 융합 프로그램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창의적인 접근법을 배우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교실 숲 조성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은 교실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하여 작은 숲을 조성하게 된다. 이를 통해 생태계의 소중함을 직접 체험하고 자연과의 공존을 배우게 된다. 교실 숲은 학생들이 학업에 지친 마음을 치유하는 공간이 될 뿐만 아니라, 환경 교육의 살아있는 교재로 활용될 예정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동아리들 중 주목할 만한 프로젝트는 동아리 해바라기의 "위기의 청개구리를 구하라이다".


동아리 해바라기는 멸종위기종 개구리의 서식처를 보호하기 위하여 농경지의 시멘트 배수로에 개구리 사다리를 설치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 외에도 생태교란종 제거 돼지풀로깅, 학교 내에서 재질별로 분리배출된 플라스틱 분쇄 및 업사이클링 과정 체험 등을 운영한다.


환경주간 행사를 총괄한 이 학교 김진희 교장은 "평소 사용되던 현수막이 어디로 사라지는지, 어떻게 재활용되는지 궁금하던 차에 파주시 조례를 알게 됐다. 실생활에서 수없이 만들어지고 버려지는 현수막이 새롭게 활용되는 과정을 학생들이 직접 경험하며 탄소중립, 생태공존을 느꼈으면 하는 마음에서 환경 주간을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파주시는 전국 최초로 지난해 12월 '현수막 친환경 소재 사용 촉진 및 재활용 활성화 조례'를 제정했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이 학교 동아리 유네스코청소년지속발전가능연구소는 학생들과 파주시청, 유네스코 국가조정관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파주시 친환경 현수막 조례 확산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진희 교장은 "환경 주간을 통해 학생들이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작은 실천이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배우길 바란다"면서 "문산수억고등학교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다양한 환경 융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환경 주간을 통해 문산수억고등학교는 단순히 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넘어, 지역 사회와 함께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