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투자했다가 정부 발표 직전 팔아 이익 챙긴 '금감원' 직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금융감독원 직원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정부의 대책 발표 직전 매도해 차익을 챙긴 의혹이 제기됐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에서 지상욱 의원은 금융감독원장에게 금감원 직원이 정부 대책 발표 전 정보를 입수해 가상화폐를 팔아 차익을 챙긴 의혹을 추궁했다.


인사이트지상욱 의원 / 연합뉴스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은 "금감원 직원이 정부 대책 발표 직전 투자했던 가상화폐를 전량 매도했다는 첩보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그런 사실을 통보받아서 조사 중"이라고 답변했다.


또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의 "그런 직원이 있기는 있느냐"라는 질문에 최 원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인사이트홍남기 국무조정실장 / 연합뉴스


이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내부거래 관계는 제가 아는 한 공무원 1∼2명의 사례가 있어서 진상조사를 하도록 했고, 공무원에 대해선 가상통화 투자가 적절치 않다는 표현으로 해서 일단 투자를 자제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전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공직자 전반의 문제가 아닌 일부 소수의 문제"라고 항변했다.


한편, 정부가 계속해서 가상화폐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자 지난 6일 한때 2,661만원을 기록하며 국내 최고점을 찍었던 비트코인은 이날을 기점으로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다.


한국 가상화폐 가격 폭락이 '문재인 때문'이라는 투자자들정부의 연이은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에도 투자를 계속해온 투자자들이 가상화폐가 폭락하자 이를 정부 탓으로 돌리고 있다.


"가상화폐는 신기루" vs "모르는 소리"…유시민·정재승 내일 맞대결가상화폐를 놓고 온라인 상 설전을 벌여 주목을 받았던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교수가 토론을 벌인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