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 치과의사' 강창용 원장 "과잉진료 폭로했다가 보복 당해" (영상)

인사이트Youtube 'changyong kang'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치과계의 과잉 진료 행태 실상을 알리고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치료만 하는 '양심치과 의사' 강창용 원장이 근황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 강창용 원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이 누군가의 신고로 인해 10여일 만에 폐쇄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강창용 원장은 "누군가의 방해로 페이스북에 들어갈 수 없다"며 "우리가 하려는 방향이 과잉진료하는 의사들에게는 아킬레스건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튜브 영상을 페이스북으로 공유해달라"며 "계정이 없어졌다고 해서 못 퍼지는 건 아니다"며 한동안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Youtube 'changyong kang'


강창용 원장은 또 "내가 무슨 독립 운동하나? 민주화 투쟁하나? 나는 단지 '생계형'일뿐이다"며 "과잉진료 막는 것은 민주화 운동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을 통해서 우리가 뭔가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자신의 소신을 덧붙였다.


강창용 원장은 다른 이용자들의 신고로 인해 페이스북 계정이 폐쇄되고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으로 보인다.


'양심치과 의사' 강창용 원장은 그동안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파노라마 이용해 과잉 진료 피하는 법', '앞니 충치 과잉 진료' 등 무분별한 과잉 진료 행태 관련 정보를 공유하며 소통의 장을 넓혀왔다.


인사이트SBS '스페셜'


강창용 원장은 지난 2015년 방송된 'SBS 스페셜'에 출연해 치과 과잉 진료 실태를 고발하고 양심있는 진료를 통해 '양심 치과의사'로 유명세를 알렸다.


실제로 한 환자는 다른 병원에서 신경치료를 포함해 180만원 상당의 진단을 받았지만 강창용 원장 진료에서 가벼운 충치 하나, 딱 9,200원의 진료비로 끝이 났다.


강창용 원장은 돈 되는 진료를 하지 않는 대신 인건비를 아끼기 위해 2011년부터 직원을 두지 않고 상담, 예약 등 모든 업무를 홀로 보는 '1인 치과'를 운영 중이다.


임플란트나 금니 등 소위 돈이 되는 치료를 하지 않는 대신 인건비를 줄인 강창용 원장은 꼭 치료가 필요한 경우 다른 치과를 소개해준다.


인사이트SBS '스페셜'


지금도 강창용 원장이 운영하고 있는 치과에는 새벽부터 대기표를 받으려는 사람으로 북적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과 치료환자들에게는 '양심의사'이지만 다른 일부 치과의사들에게는 '내부고발자'로 낙인 찍혀 원망을 사고 있는 강창용 원장.


강창용 원장은 SBS 스페셜 인터뷰에서 "과잉진료한 그 친구, 그 의사가 내 동료라고 생각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잉진료를 피하는 방법에 대해 "진단 결과를 적어달라고 요구하라"고 조언하며 "환자 스스로 똑똑해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Youtube 'changyong kang'


"피해자만 500명"…압구정 유명 치과 진료비 '먹튀'(?)서울 강남구 압구정의 한 유명 치과가 환자들에게 거액의 치료비를 받은 뒤 진료를 중단해 피해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