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옷 무료나눔 합니다" 글 보고 찾아간 20살 만삭 임산부 사망...뱃속 아기는?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삭 임산부 숨진 채 발견돼...뱃속 아기 사라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최근 중고거래가 활발해지면서 '무료 나눔' 글도 종종 발견할 수 있다.


그런데 이 글만 믿고 아기 옷을 받으러 간 만삭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놀랍게도 뱃속에 있던 아이는 사라진 상태.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4일(현지 시간) 엘우니베르살과 엘피난시에로 등 맥시코 현지 매체는 전날(3일) 동부의 베라크루스주 항구 주변 한 농가에서 로사 이셀라(20)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셀라의 가족은 "그녀가 3일 전 외출을 한 뒤 귀가하지 않는다"며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다.


알고 보니 이날 이셀라는 SNS에서 "신생아 옷 무료로 드립니다"라는 글을 보고, 게시자와 만나기로 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녀 용의자 2명 체포...신생아와 함께 있어


안타깝게도 이셀라는 이미 사망했고, 뱃속에 있어야 할 아기는 사라진 상황이었다.


경찰은 가족들의 진술과 이셀라의 마지막 행적을 토대로 수사에 나섰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은 베로니카와 곤살로를 피의자로 체포했다.


인사이트베로니카 / Twitter 'FGE_Veracruz'


두 사람은 체포 당시 갓난 아기와 함께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아기를 아셀라의 아기로 보고 병원으로 급히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곤살로 / Twitter 'FGE_Veracruz'


멕시코, 페미사이드 사건 빈번...지난해에만 1000건 이상


베라크루스주 검찰청은 트위터에 "2명 체포 당시 갓 태어난 아이가 함께 있었는데, 이 아이는 무사히 구조돼 당국이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사건을 멕시코에서 중하게 다루는 여성 살해(페미사이드) 혐의로 분류하고 피의자 2명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멕시코 당국은 무료 나눔을 미끼로 유인해 살인을 저지르는 유사 범행이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멕시코에서는 지난 6월 가짜 구인광고를 내 여성들을 유인한 후 살해한 용의자가 체포되기도 했다. 그는 최소 7명의 여성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이 역시 페미사이드로 규정했다.


멕시코 검찰에 따르면 지난해에만 페미사이드 사건이 1000건 넘게 발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