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진출하자 “가나 초콜릿만 먹겠다" 선언한(?) 한국 축구팬들...진짜 롯데 매출 뛰었다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롯데제과


한국 대표팀 16강 진출 이후 편의점서 매출 급상승한 가나 초콜릿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고마워요 가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날 이후 편의점에서는 한 제품의 매출이 급상승했다. 바로 롯데 가나 초콜릿이다.


4일 편의점 CU에 지난 2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주요 상품 매출이 월드컵 개막 전인 2주 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제품은 가나 초콜릿이었다. 여기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 대표팀 16강 진출 도운 가나


가나 초콜릿은 주말 매출이 전주 대비 32.7% 급상승했다. 


이는 가나가 한국의 16강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면서 이름이 같은 가나 초콜릿의 매출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지난 3일 0시(한국 시간) 대한민국 대표팀은 포르투갈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을 치렀다.


2-1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지만, 안심할 수 없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같은 시각 알 와크라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H조 우루과이와 가나의 최종전이 치러지고 있었고 2대 0으로 앞선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1골을 더 넣을 경우 한국이 탈락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가나는 포기하지 않고 우루과이의 득점을 막았다. 결국 경기는 2대 0 그대로 우루과이의 승리로 끝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로 인해 한국은 우루과이와 승점과 골득실이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두 골 차로 앞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제 초콜릿은 가나다", "가나 초콜릿 삼시 세끼 먹겠다", "오늘부터 가나 초콜릿 쟁여두고 먹는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리고 이는 실제로 가나 초콜릿의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단순한 우스갯소리가 아니었다는 것.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CU는 롯데와 함께 5~6일 가나 초콜릿 2+1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롯데제과


가나 초콜릿 아프리카 가나와 어떤 관련 있나?


한편 롯데 가나 초콜릿은 1975년 국내에 출시됐으며 아프리카 가나에서 카카오 콩을 수입해 사용하면서 '가나'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후 무려 47년이 넘는 세월 동안 '국민 초콜릿'으로 사랑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