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이 끝나는 마지막 순간, 딸의 목소리가 들리자 눈 번쩍 뜬 엄마

인사이트구급차에 탄 A씨 / Yan


삶을 포기하려던 여성에게 일어난 기적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구급차에서 힘겹게 이성의 끈을 붙잡고 있던 여성.


그녀는 곧 생명의 끈을 더는 붙잡기 힘든지 삶을 포기하려 했다.


인사이트A씨를 애타게 부르는 딸 / Yan


가족과 인사도 제대로 나누지 못하고 눈을 서서히 감아갈 때쯤 딸은 간절하게 여성의 이름을 불렀다.


"엄마, 제발 눈 좀 떠봐! 엄마 딸 여기 왔어!"


인사이트A씨 가족 사진 / Yan


갑자기 호흡곤란 증상 호소한 여성


지난달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얀(Yan)은 엄마의 마지막 순간을 기록한 딸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여성 A씨는 올해 67세로 평소 지병을 앓고 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A씨는 갑자기 숨차고 어지러운 증상을 겪었다. 서둘러 구급차에 탔지만, 증상은 계속 나빠졌다.


A씨는 이성을 붙잡고 있기 힘든지 점점 의식을 잃어 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딸과 마지막 인사 나눈 엄마


그런데 이때 서둘러 달려온 딸이 '엄마'라고 큰소리로 부르기 시작했다. 의식을 잃어가는 엄마를 향해 큰소리로 소리 쳤다.


그녀는 "엄마, 제발 눈 좀 떠봐. 우리 집에 가자!"라며 눈물을 흘리며 애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자 A씨는 딸의 목소리를 듣고 기적적으로 눈을 떴다. 약 2시간 동안 고통을 호소했던 A씨는 딸에게 눈을 맞추고 한 번 깜빡였다고 한다.


눈을 한 번 깜빡인 A씨는 이후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한다. 아마 A씨는 온 힘을 다해 딸에게 잘 지내라는, 사랑한다는 마지막 인사를 한 게 아닐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