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I컵' 몸매로 '가슴 성형' 악플 쏟아지자 직접 엑스레이 사진 공개한 그라비아 모델 (사진 7장)

유명 그라비아 모델 스즈키 후미나가 가슴 성형 의혹에 반박하기 위해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Twitter 'suzukifumina'


가슴 성형 의혹에 정면으로 맞선 스즈키 후미나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일본의 인기 그라비아 모델이자 배우인 스즈키 후미나가 가슴 성형 의혹에 깔끔하게 반박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Catdumb에 따르면 최근 스즈키 후미나는 가슴 확대 수술을 했다는 루머가 돌자 이를 정확하게 해명할 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바로 엑스레이 사진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uzukifumina'


'I컵 가슴' 비현실적인 몸매로 데뷔 이후 가슴 성형 논란 끊이지 않아


1990년생, 올해 32살인 스즈키 후미나는 2009년 그라비아 모델로 데뷔했다.


167m의 큰 키와 I컵의 볼륨감 넘치는 몸매로 인기를 끈 그녀는 2011년 미스FLASH 2011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했으며, 2016년 아키바 도쿄 컬렉션 코스프레 패션쇼에서도 그라비아 아이돌 30명 중 그랑프리를 획득했다.


2018년에는 '미스 월드 재팬 2018'에서 상위 10명에 선정됐으나 아쉽게 그랑프리에 오르지 못하고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뜨거운 인기만큼 그녀를 따라다니는 루머도 많았다. 그중 가슴 성형 의혹은 그녀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누리꾼들은 "I컵 가슴이 수술 없이 가능하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uzukifumina'


답답함에 직접 엑스레이 사진 공개해


최근 후미나는 이런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직접 흉부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그녀는 "제 흉부 엑스레이입니다! 이것으로 제 가슴이 자연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을까요? 사람들에게 제 뼈와 지방을 보여준 것은 처음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신이 내린 몸매가 존재했다니", "그동안 얼마나 답답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녀를 응원했다.


인사이트Twitter 'suzukifumina'

한편 성형외과 전문의에 따르면 흉부 엑스레이에 가슴 보형물이 나오기도 하지만 잘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전문의는 가슴 성형 수술을 밝혀내기 위해서는 엑스레이보다는 유방촬영술, 유방초음파, 흉부 CT 등으로 확인하는 것이 정확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