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중국집서 '짜.계.치' 시켰는데 '짜파게티' 왔다고 분노한 고객..."속였다 vs 속았다"

중국집에서 '짜계치'를 주문한 고객이 받은 음식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집에서 주문한 짜계치가 문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당연히 짜장면인 줄 알았는데.."


중국집에서 '짜계치'를 주문한 고객이 받은 음식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집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손님 A씨가 배달 받은 짜장면 사진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짜장면이 당겨 중국집 메뉴판을 살펴보던 도중 '짜계치'를 발견했다.


짜계치는 짜파게티에 치즈, 계란 프라이를 조합해 먹는 메뉴로 한때 SNS에서 폭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A씨는 당연히 중국집에서 판매를 하는 메뉴였기에 짜장면이 올 것으로 생각하고 짜계치를 주문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가격도 7500원이었는데..


하지만 A씨가 받은 짜계치는 예상을 벗어났다. 해당 음식에 들어간 것이 기존의 짜파게티였기 때문이다.


A씨는 "이걸 7500원에 파는데, 나는 멘보샤를 추가해서 1만3000원에 세트로 주문하긴 했다"라고 황당함을 나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 역시 중국집의 선을 넘는 낚시를 지적하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분식집도 아니고 무슨 중국집에서 짜파게티를 보내냐", "짜파게티였으면 7500원을 받으면 안 되는 거지", "양심이 없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 제기 


다만 일각에서는 "짜계치가 흔히 짜장면이 아니라 짜파게티로 하는 만큼 잘 알아봤어야 한다"라며 A씨의 잘못을 지적했다.


또한 일부 누리꾼은 "저런 파슬리 가루를 중국집에서 쓸 리가 없다"라며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