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생애 첫 차로 쏘렌토 뽑은 뒤 엔진오일 3년 안 갈아준 초보운전자의 최후

3년 동안 엔진오일 안 갈고 운전한 사회 초년생의 최후가 공개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7만 km 달리면서 단 한 번도 엔진오일 교체 않던 차는 결국...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7만 km 달릴 때까지 한 번도 엔진오일 교환 안 했더니 시동이 꺼졌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엔진오일 장기 미 교환으로 수리해 보신 분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다급한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사연자 A씨는 취업에 성공한 뒤 큰마음 먹고 첫차로 쏘렌토를 구매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애지중지하며 운전하던 게 어느 덧 3년 지났을 무렵, 잘 주행하던 차가 돌연 도로 한복판에서 시동이 꺼졌다.


이에 놀란 A씨는 근처 센터에 급하게 맡겼다가 충격적인 사실을 듣고는 패닉에 빠졌다.


수리기사가 "7만 km까지 달렸는데 엔진 오일을 한 번도 교환 안 해서 망가진 것"이라고 진단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쏘렌토 / 현대자동차


정기적으로 갈아줘야 하는 엔진오일... 교체 시기 놓치면 자동차 망가지는 '지름길'


A씨는 "엔진 오일을 주기적으로 갈아야 한다는 기본도 모른 채 7만 km가 넘도록 무사히(?) 운전해 왔다는 상황에 당황스럽다"면서도 안도감에 숨을 돌렸다.


하지만 초보 운전자였던 A씨는 엔진 오일 가격을 걱정하면서 '중고 엔진'으로 교체할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엔진 오일 장기 미 교환으로 수리해 보신 분 계시면 중고 엔진으로 사용해도 되는지 도와달라"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저마다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여태까지 사고 안 나고 운전한 게 행운", "돈이 문제냐. 당장 새 걸로 갈아야지", "7만 km를 한 번도 안 간 사람 처음 본다"며 신기해하거나 웃어넘겼다.


반면 "저런 사람이 내 앞에서 달린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제발 상식은 알고 운전해라, "경고등이 분명 울렸을 텐데 앞으로 조심해라", "다신 차 사지 않는 걸 추천한다"며 지적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엔진오일만큼 중요한 '브레이크액'...자동차 오래 타는 관리법은?


현대자동차의 '제품설명서'에 따르면 엔진오일은 1만 5000km 혹은 1년마다 갈면 된다.


만약 1년에 1만 5000km를 타지 않는 운전자라면 차를 구입한 날을 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한 번씩 갈아주면 된다.


다만 경찰차, 택시, 상용차, 견인차 같은 특별한 차들의 경우에만 7500km 주기로 교환할 것을 권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외에도 운전자와 승객의 육체 건강을 보전하기 위해 브레이크액도 주기적으로 갈아야 한다.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의 한 관계자는 "많은 소비자들이 엔진 오일은 자주 갈지만 브레이크액은 거의 갈지 않는다"면서 "6년 탄 차라면 적어도 3번은 갈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엔진오일, 배터리, 브레이크액 등을 한번에 점검하는 쉬운 방법은 자동차 '보네트'를 자주 열어보면 된다.


또한 단골 정비업소에 정기적으로 차량을 점검한다면 자동차 수명은 확실히 길어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