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머리 매일 감지 마"...사상 최악의 가뭄에 '영국 정부'가 내린 권고

역대 최고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영국에 사상 최악의 가뭄까지 찾아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역대 최고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영국에 사상 최악의 가뭄까지 찾아왔다.


46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에 영국 정부는 시민들에게 "머리를 매일 감지 말아달라"는 권고까지 내렸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즈는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현지의 건조한 날씨가 계속될 경우 내달 '물 사용 제한'과 같은 대응을 위한 가뭄 정식 선언이 이뤄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영국에서는 7월 강수량이 평년의 20% 수준에 그치는 등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1976년 이후 46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 위기로 영국 정부에서도 고심이 깊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제가 심각해지자 영국 정부는 당초 계획한 10월보다 일정을 앞당겨 농업단체·환경 전문가·정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환경청 산하 가뭄 대응 전담기구(NDG·National Drought Group)를 소집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더불어 국민들에게 "일상 속 물 사용량을 줄여달라" 호소하며 정원에서 호스를 사용하지 말고, 욕조에 물을 받는 대신 간단한 샤워로 대신하길 권고했다.


뿐만 아니라 "머리를 매일 감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국민들에게 물 절약을 호소하는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가정에서 물을 낭비하는 것을 막기보다 노후된 수도관을 교체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는 지적도 일었다.


한편 유럽에 역대 최악의 폭염이 찾아오면서 이탈리아에서는 미용실에서 손님 머리를 두 번 이상 감지 못하도록 금지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