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직원들 회식시켜주겠다고 식당 데려갔다가 '먹튀'해 뉴스까지 등장시킨 철부지 사장

직원 15명을 식당에 데려온 사장님이 '먹튀'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인사이트China Pres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직원 15명을 식당에 데려온 사장님이 '먹튀'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철부지 사장 때문에 직원들은 뉴스에까지 등장하게 됐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말레이시아 매체 차이나 프레스(China Press)는 무려 100만 원어치의 음식을 먹고 도망간 사장의 사연을 전했다.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21일 오후 7시쯤이었다. 이날 싱가포르의 한 식당에는 한 회사의 사장이 직원 15명과 함께 회식하러 왔다.


인사이트China Press


16명의 손님은 치킨, 볶음밥 등의 저녁 식사 세트 메뉴를 푸짐하게 주문했다.


탄산음료, 녹차, 물 등 음료 또한 여러 개를 시켜 먹었다고 한다.


이들이 먹은 금액은 무려 3,500링깃(한화 약 100만 원)으로 적지 않은 금액이었다.


그런데 이들은 식사를 마치자마자 유유히 식당을 떠났다. 사장 또한 계산하지 않고 '먹튀'했다.


인사이트China Press


식당 매니저는 이런 사실을 알리며 "돈을 받으려면 이 방법밖에는 없었다. 다시 돌아와 계산해달라"며 언론에 제보했다.


매니저는 "당시 식당에 직원이 4명뿐이라 너무 바빴다. 계산하지 않고 도망치는 걸 너무 늦게 알아챘다"라고도 했다.


실제로 뉴스가 전해지자 사장은 뒤늦게 식당을 찾아 미납금을 지불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