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이은해 계곡 살인 사건 이후 더 붐비는 '가평 용소 계곡' 다이빙 포인트

이은해 계곡살인 사건 이후로 '가평 용소계곡'은 이전보다 붐비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양희문 기자 = 5초 간격으로 '풍덩' 소리가 귓가에 울렸다.


23일 오후 2시께 찾은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 어림잡아 7m 정도로 가파른 절벽 위에는 20~30여명이 순서를 기다리다 연신 물속으로 뛰어내렸다. 이들은 '[안전부주의] 사망사고 발생지역'이라는 현수막은 아랑곳 않고 계곡물에 몸을 맡겼다.


아찔한 순간도 서너 번 보였다. 입수를 준비하던 한 남성은 발을 헛디뎌 그대로 고꾸라질 뻔 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주변 사람들도 "잘못해서 바위에 머리 부딪히면 큰일 났겟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주위 우려에 이 남성은 외려 자극을 받았는지 백 텀블링 입수를 선보였고 사람들의 심장은 한 번 더 '덜컹' 내려앉았다.


이곳은 가평 계곡살인 피의자 이은해씨(31)의 남편 윤모씨(사망 당시 39세)가 물에 빠져 숨진 장소다. 다이빙 장소의 수심은 약 5m로 수영을 못하면 위험할 수 있는 깊이다. 실제 지난해 7월에도 30대 남성이 이 계곡에서 숨지는 등 매년 익사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물놀이객들은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심지어 이은해 계곡살인 사건이 언론 보도로 알려진 이후 궁금해서 찾아왔다는 물놀이객들도 눈에 띄었다.


서울에서 온 A씨(20대)는 "이은해 사건 이후 용소계곡을 알게 됐는데 실제로 와보니 더 좋다"며 "구명조끼도 대여해주고, 안전요원들도 있으니 무서운 건 없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B씨는 "다이빙하기 괜찮은 높이여서 재밌게 놀고 있다. 수영을 잘 못하는 경우면 위험할 수는 있겠지만, 빠진다고 해도 사람이 많아서 사고로 이어지긴 어려울 것 같다"고 말을 거들었다.


용소계곡 인근 사설 주차장 안내원 C씨는 "이은해 계곡 살인사건 이후 더 알려진 것 같다. 원래 이러지 않았는데 지금 보시면 알겠지만 차가 미어 터진다"며 "사람들이 궁금해서 오히려 더 찾아오는 것 같다. 일부 방문객들은 '여기가 (이은해) 사건이 발생한 곳 맞느냐'고 물어보기도 한다"고 했다.


C씨의 말처럼 시간과 관계없이 1만원을 내야 하는 비싼 주차요금에도 불구하고 계곡 주차장은 거의 만차 상태였다.


인사이트뉴스1


문제는 해가 지면 물놀이객들은 스스로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점이다.


현장 직원들에 따르면 용소계곡의 안전요원은 6명이다. 이들의 근무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오후 6시가 넘어가면 물놀이객들 입장을 제한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한 안전요원은 "물놀이 하는 사람 마음이어서 우리가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답했다.


언제든 안전사고가 발생 가능성이 높아 입장 및 수영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한편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씨와 공범인 내연남 조현수씨(30)는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이씨의 남편 윤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앞서 2019년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윤씨에게 복어 정소와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윤씨를 낚시터에 빠트려 살해하려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인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