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폭염 온 날, 냉장고서 꺼낸 생수 1시간 만에 미지근해졌다며 별점 1점 깎은 소비자

한 고객이 생수를 냉장고에서 꺼낸 지 1시간 만에 미지근해졌다며 별점 1점을 빼고 판매처에 리뷰를 남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고객이 생수를 냉장고에서 꺼낸 지 1시간 만에 미지근해졌다며 별점 1점을 빼고 판매처에 리뷰를 남겼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객 A씨가 생수를 주문한 뒤 남긴 리뷰가 캡처돼 게재됐다. 


리뷰 속 생수는 2022년 6월 24일 제조됐다. 유통기한은 오는 2024년까지로 아직 2년 가까이 남아있는 상태다. 


그러나 A씨는 별점 5개에서 1개를 깎아 4개를 남겼다. 물이 금방 미지근해졌다는 이유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리뷰에 "평소 XXX만 사 먹는데 보통 냉장고에 넣어서 마시면 시원하게 먹을 수 있다. (그런데) 냉장고에 넣어둔 뒤 꺼내 마시려고 하니까 1시간도 안 돼서 미지근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미지근한 물로 변신.. 왜 때문일까요?"라며 "전에 사 먹었을 때는 몇 시간은 계속 차가웠는데 이건 뭐 한 시간도 안 돼서 미지근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이 이상한 건가"라며 "배송은 매우 빠르고 포장도 잘 와서 4점 드립니다"고 덧붙였다. 


A씨가 리뷰를 남긴 때는 7월 8일이다. 물을 구매해 받아본 시점은 8일 또는 이보다 며칠 전으로 추정되는데 당시는 하루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3~6도가량 높은 역대급 더위가 찾아왔을 때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지난 3일 서울의 최고기온은 34.2도로 평년보다 6.2도가 더 높았다. 이런 후덥지근한 날씨에서는 차가운 음료도 빠르게 미지근해지기 쉽다. 


A씨의 후기에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물이 미지근해지는 게 정말 물의 문제라고 생각하나?", "4점 준 거 보면 진상까진 아니다", "이건 초등학생 기초 과학 수준 아니냐?", "어이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한 달 넘게 이어지는 장마는 오는 27일을 전후로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에는 소나기와 폭염, 열대야가 이어지는 무더운 날씨가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