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4억짜리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불타니까 웃으면서 기록 영상 남긴 찐부자

영국의 한 남성이 자신이 아끼는 람보르기니가 불에 타는 모습을 셀카로 찍어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인사이트불에 타고 있는 자신의 람보르기니 앞에서 셀카 찍은 남성 / Dailymai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영국의 한 남성이 자신이 아끼는 람보르기니가 불에 타는 모습을 셀카로 찍어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베드퍼드셔 주의 한 도로에서 람보르기니 슈퍼카 한 대가 엔진 과열로 전소하는 가운데 차주가 이 모습을 담은 셀카를 찍은 소식을 보도했다.


이날 해당 차주 시로 시암피(45)는 딸과 함께 근교 자동차 쇼에 참석 후 길가에 자신의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차량을 세운 뒤 음료수를 구입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중이었다.


한참을 달리던 이들 부녀는 조수석 뒤쪽 엔진룸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한 것을 알아챘다. 놀란 시로는 딸에게 멀리 떨어져 있으라고 말한 뒤 구비된 소형 소화기를 들고 화재진압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mail


그러나 불은 점점 더 번졌고 그는 결국 화재 진압을 포기하기에 이르렀다.


대신 시로는 자신의 휴대전화를 집어 들어 빠르게 타들어가는 자신의 슈퍼카를 촬영하기 시작했다.


그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이 무력감이 컸다. 그래서 차가 얼마나 빨리 전소하는지 보여주고자 영상에 담았다"라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은 즉시 진화 작업에 나서 신속하게 화재를 진압했지만 결국 차는 모두 전소되고 말았다.


인사이트Dailymail


피해 차량의 재산상 피해는 약 20만 파운드(한화 약 3억 1,00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들은 해당 차량은 하루 종일 자동차 쇼에 참가하면서 뜨거운 햇빛을 받아 과열돼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지난 2017년 화재가 난 같은 모델에 대한 리콜 조치를 한 바 있다.


해당 차량의 화재 사고가 다수 보고되면서 실시된 결함 조사에서 차량 연료 탱크가 과하게 채워지면 뜨거운 배기가스와 닿아 점화 위험이 있고, 정차 상태에서 엔진 회전수가 급증하면 화재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Daily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