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유치원 선생님 너무 예쁘다며 남편들 바람날까 봐 '해고' 요구한 엄마들

배우 안젤라베이비를 닮은 '청순한 미모'가 매력적인 유치원 선생님이 뜻밖의 이유로 '해고' 위기에 놓였다.

인사이트Mirror Weekly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배우 안젤라베이비를 닮은 '청순한 미모'가 매력적인 유치원 선생님이 뜻밖의 이유로 '해고' 위기에 놓였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유치원 선생님이 너무 예쁘다는 이유로 직장에서 해고될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당한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의 한 학교 내 유치원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는 여선생님이다.


이 여선생님은 평소 아이들에게 매우 친절하며 늘 낙관적이고 긍정적인 태도로 최선을 다해 교육하고 있다.


인사이트Mirror Weekly


그러나 최근 여선생님은 학부모들에게 뜻밖의 항의 전화를 받았다.


바로 선생님의 아름다운 외모 때문에 유치원에 아이를 맡긴 엄마들이 남편이 바람을 피울까 걱정된다며 유치원 측에 해고를 요구한 것이다.


엄마들은 우월한 다리 길이를 자랑하는 훤칠한 몸매와 뽀얀 피부에 짙은 눈썹, 오뚝한 콧날까지 완벽한 여신 미모를 가진 선생님을 보고 질투심(?)을 느꼈다.


실제로 엄마들은 남편들이 왠지 최근에 아이를 자기가 데리러 가겠다고 하는 이유가 예쁜 선생님을 보러 가기 위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인사이트Mirror Weekly


선생님의 아름다운 외모에 반한 남편들이 혹시라도 바람이라도 피울까 걱정된 엄마들은 급기야 유치원 측에 선생님을 해고해 달라 요청하기에 이른 것이다.


그러나 유치원 측은 외모 때문에 선생님을 해고하는 일은 불합리하다며 이를 거부했다.


해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엄마들은 쉽게 포기하지 않고 이번에는 선생님이 스스로 그만두게 할 심산으로 모욕적인 발언으로 괴롭힘을 이어가 모두를 분노케 했다.


사연이 전해지면서 여선생님의 사진이 퍼지자 많은 누리꾼들은 "안젤라베이비랑 닮았네. 완전 예쁘다"라고 외모를 극찬하면서도 "예쁘다는 이유로 해고를 당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