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반 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그룹 BTS(방탄소년단)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2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 미국인·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 그룹 BTS가 아시안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쟁점이 된 반 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은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반 아시안 증오범죄를 퇴치하기 위한 그의 약속을 얘기했었다"면서 "2021년 5월에는 법 집행 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 및 조사, 보고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그러면서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BTS의 만남은 백악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대통령이 개별 음악 그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미 타임지는 2020년 12월 바이든 당시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었다. 이와 함께 올해의 연예인에 BTS를 선정한 바 있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