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준비했는데 이렇게 끝나다니"…8강전 패한 후 오열하며 아쉬운 마음 토로한 이동경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재상 기자 = 김학범호의 미드필더 이동경(울산)은 2020 도쿄 올림픽 멕시코와의 8강전에서 멀티골을 넣고도 웃지 못했다. 아니, 3-6으로 대패한 뒤 그라운드에 누워 오열했다. 맏형인 황의조(보르도)가 그를 달랬지만 흐르는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애석하게도 대회를 마친 이동경은 "3년 간 준비하면서 힘든 시기도 있었다. 대회가 어렵게 열린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했는데, 이렇게 끝나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8강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3-6으로 크게 졌다. 수비진이 와르르 무너졌다.


그나마 위로는, 이동경의 활약상이다. 이동경은 이날 멋진 2골을 터뜨렸다. 만약 결과가 승리로 끝났다면 조명이 쏟아졌을 퍼포먼스였는데, 대패와 함께 묻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동경은 "연령대 대표팀에서 할 수 있는 마지막 대회였다"며 "동료들과 할 수 있는 마지막 무대였기에 더 준비를 했고 기쁜 마음으로 나섰다. 그러나 아쉽게 끝나 마음이 아프다"고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뉴질랜드전(0-1 패)에서 상대 공격수 크리스 우드의 악수 요청을 거부해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당시 속상한 마음에 했던 행동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많은 비난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동경은 이후 루마니아(4-0 승), 온두라스(6-0 승)와의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논란을 잠재웠다.

그는 "대회를 하면서 내 행동 하나가 나라의 이미지가 될 수 있다는 것 등 많은 것을 배웠다. 되돌아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되돌아봤다.


인사이트뉴스1


이름처럼 '도쿄리'라고 불렸던 그의 왼발은 마지막 멕시코전에서 빛났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그는 "조별리그에서 좋은 성적으로 올라왔는데 멕시코가 강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상대가 강팀이었다. 너무 아쉬웠다"고 거듭 입술을 깨물었다.


이동경은 "3년 간 힘든 시간도 있었다. 마지막에 이렇게 끝나다 보니 더욱 아쉬움이 큰 것 같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