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잃고 암 걸려 마지막으로 산 복권 '21억' 당첨된 어느 아버지의 감동 사연

인사이트동행복권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연금복권720+'에서 1등과 2등이 동시에 당첨되는 대박 사례가 나왔다.


지난달 29일 동행복권에 따르면 제34회차 연금복권720+에서 1, 2등 동시 당첨자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한 복권판매점에서 복권을 구입한 중년 남성이다.


이들은 1등 당첨금을 월 700만 원씩 20년간 받고, 2등 4장 당첨금을 월 100만 원씩 10년간 받게 된다. 총 당첨금은 21억 6,000만 원이다.


인사이트동행복권


344회 당첨자는 현재 암 치료 중인 환자다. 평소 로또복권과 연금복권, 즉석복권 등을 평소 자주 구매해온 그는 지난해 12월 암 치료를 위한 입원 직전 복권을 구매했다


이후 경과가 좋아져 퇴원한 그는 뒤늦게 복권 당첨 사실을 확인했다. 놀랍게도 1등 1장에 2등 4장 동시 당첨이었다.


당첨자는 "복권 당첨 전에 특별한 꿈을 꾼 적은 없다"라며 "몇 년 전 지병으로 아들이 세상을 떠나면서 가족과 논의 후 장기기증을 했었다. 지금 이 행운은 아들이 준 선물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권을 주기적으로 구매하며 한 번쯤 될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진짜 당첨되어 놀랍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는 '당첨금을 어디에 사용할 계획이냐?'고 묻자 "평소 잘해주지 못한 딸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끝으로 그는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는 짧은 소감을 밝혔다. 


34회 당첨자를 배출한 복권 판매점주는 "꼭 필요한 분에게 당첨금이 가게 돼서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복권 당첨금이 발판이 돼서 행복하게 사시길 바란다"라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한편 연금복권720+ 추첨 방송은 매주 목요일 7시 5분 MBC에서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