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 '살인사건' 현장에서 농약 마신 가해자, 치료 중 사망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흉기를 휘둘러 직원 2명을 숨지게 한 용의자가 병원 치료 중 사망했다.


27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동구 신암동 새마을금고에서 흉기로 직원 2명을 찔러 숨지게 한 용의자 A씨(67)가 이날 오전 4시34분쯤 병원에서 숨졌다.


해당 새마을금고 전직 임원인 A씨는 사건 당일 수년 동안 갈등을 빚던 직원 2명을 흉기로 살해한 뒤 현장에서 농약을 마셔 병원으로 옮겨진 뒤 치료를 받아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가 사망함에 따라 보강수사 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CCTV 분석 결과와 목격자 진술 등으로 보아 범죄 혐의는 입증되나 용의자가 사망해 공소권이 없다"고 말했다.


새마을금고 전직 감사인 A씨는 숨진 피해 직원들과 성추행 의혹 등 수년 동안 각종 송사를 겪으며 원한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7년 11월27일 자신의 SNS에 억울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