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이태원·홍대 클럽들, 핼러윈 데이 때 '영업 중단'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상학 기자, 박종홍 기자 = 서울권 클럽들이 '핼러윈데이 대목'을 포기했다. 방역당국의 합동단속 예고와 '제2의 이태원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시민들의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국의 방역지침이 지켜지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면 현장단속을 통해 곧바로 영업정지와 고발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엄포에 마지 못해 휴업을 선택한 셈이다.


28일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있는 유명 A클럽은 핼러윈데이 기간 자체 휴업을 결정했다. A클럽 측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을 고려해 지방자치단체 및 방역당국과 협의 끝에 핼러윈데이 주에 자체적으로 휴업하기로 했다"는 공지를 SNS 등에 올렸다.


서울 서초구 한 클럽도 핼러윈데이 기간 문을 닫는다. 해당 클럽은 자체 휴업 안내문을 통해 "고객분들과 서울시의 안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서초구와 협의 끝에 방역 당국의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체 휴업을 결정했다"며 "11월4일 재오픈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용산구 이태원 클럽거리에 걸린 코로나19 예방 현수막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 강남구에 있는 유명 B클럽도 핼러윈데이 기간 영업을 하지 않는다. 당초 이 기간 클럽 내 테이블 예약가이드 및 가격 안내문까지 올리면서 손님맞이에 나섰던 B클럽은 구청과 경찰의 현장단속 예고에 영업을 포기하기로 했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에 자리한 C클럽도 "핼러윈기간 과도한 인원이 몰려 일어날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체 휴업을 결정했다"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는 공문을 올렸다. 이 클럽은 31일까지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클럽 밀집 지역인 서울 이태원·강남·홍대 유명 클럽들이 일제히 임시 휴업을 예고하면서 해당 지역 내 다른 클럽도 문을 닫을 가능성이 커졌다.


클럽들이 자체 휴업을 결정하게 된 건 방역당국과 시민들의 우려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지방자치단체의 강력 대응 예고와 메시지도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핼러윈데이가 있는 이번) 주말에 클럽과 유흥시설을 단속해달라는 국민청원마저 올라올 정도로 많은 분이 우려한다"며 "젊은 층에서는 사람 많이 모이는 클럽방문을 자제해주시고 방문 시에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핼러윈데이 기간인 30~31일 이태원, 홍대, 강남역 등 서울 도심 클럽 일대에서 방역수칙 이행 여부 집중단속에 나서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클럽 등 유흥시설이 지켜야 할 방역수칙은 출입명부 작성, 테이블간 거리두기, 적정 인원 관리(입장 인원 4㎡당 1명으로 제한) 등이다.


또 서울시는 '올해는 잘못하면 진짜 무서운 축제가 될 수도 있습니다' '핼러윈데이 즐기려다 진짜 유령이 될 수 있습니다' 등의 문구를 담은 핼러윈데이 포스터를 제작해 시민들의 클럽방문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B클럽 직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마스크 안 쓴 인원이 1명이라도 적발되거나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으면 즉시 현장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다. 1시간 내 모든 손님을 내보내고, 곧바로 영업정지 및 고발이 뒤따른다"며 "이를 감안해 영업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