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우한 실험실' 발원설 주장한 박사 트위터가 갑자기 정지됐다

인사이트옌리멍(閻麗夢) 박사 / 영국 ITV '루즈 우먼'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의 실험실에서 나왔다고 주장한 홍콩대학 공중보건대 바이러스 면역학 전공자 옌리멍(閻麗夢) 박사.


그는 중국이 코로나 바이러스 조사를 은폐한다고 주장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그 증거로 논문까지 공개했는데, 오늘 그의 트위터 계정이 갑작스레 정지 상태로 전환됐다.


16일(한국 시간) 다수의 외신은 옌리멍 박사의 트위터 계정 정지를 주목했다.


매체는 "옌리멍 박사가 논문을 공개한 후 48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트위터 계정이 정지됐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옌리멍 홍콩대학 바이러스학자 / YouTube 'Vizion Plus TV'


인사이트이용 정지 당하기 전 옌리멍 박사 트위터 계정 / twitter 'LiMengYAN119'


앞서 옌리멍 박사는 지난 14일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논문을 공개했다.


이 논문에는 바이러스는 중국 주장대로 '자연 발원'이 아닌 인간이 만들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는 박사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약 6개월이면 생성될 수 있을 정도"라며 "추가 증거에 초점을 맞춘 후속 보고서가 현재 준비 중이며 곧 제출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논문이 공개되고 외신은 줄줄이 이를 보도했다. 동시에 옌리멍 박사의 트위터 역시 팔로우가 약 5만 7천여명까지 급증했다.


인사이트YouTube 'Vizion Plus TV'


인사이트이용 정지 당한 옌리멍 박사 트위터 계정 / twitter 'LiMengYAN119'


그런데 어느 이유에서인지 트위터 계정은 정지 상태로 전환됐다. 옌리멍 박사의 트위터 계정에 접속 시 그 어떤 정보도 나오지 않는다.


팔로우, 팔로워는 물론이고 이전까지 올라왔던 글, 프로필 사진까지 모두 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옌리멍 박사 측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일반적으로 트위터 계정이 정지되는 경우는 올린 글이 신고를 많이 당하거나, 계정 신고가 같은 신고로 누적될 때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중국에서 무작위 신고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아직까지 자세한 사항은 밝혀진 게 없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