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값' 제때 못 내는 20대 급증···돌려막기로 '신용불량자' 급증 우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우연 기자 = 최근 3년 20대의 신용카드 리볼빙(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 이월 잔액이 87%가량 늘어 전 연령대 중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리볼빙은 신용카드 대금 중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는 서비스로 수수료가 최대 20%를 넘어 가계 경제에 심각한 부담이 될 수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0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신용카드사(신한·삼성·현대·국민카드)의 리볼빙 이월 잔액 현황에 따르면, 전체 이월 잔액은 지난 2017년 5월 말 3620억원에서 지난 5월 말 4265억원으로 17.8% 늘어났다.


같은 기간 20대의 리볼빙 잔액 규모는 178억원에서 332억원으로 87.02% 늘었는데, 지난해 8월부터는 60대 이상의 잔액 규모를 넘어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30대의 리볼빙 잔액도 같은 기간 16.6% 늘어났고 잔액 규모는 지난 5월 말 기준 1244억원이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카드 수와 이용실적은 2017년에 비해 10%가량 늘어났는데 이는 신용카드 이용보다 리볼빙 잔액이 더 빠르게 늘고 있다는 의미다.


장 의원은 "경기 여건이 악화되고, 청년실업이 심화 되면서 20·30대의 소득 여력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사정이 좋지 못한 만큼, 저소득·실업 위기 청년들에 대한 소득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