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이 연기 잘해서 상 받았는데 자꾸 "죄송하다"며 사과하는 어제자 이광수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남자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광수의 수상소감이 시청자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지난 5일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영화 부문 남자조연상 후보에는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기생충' 박명훈,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영민, '신의 한 수: 귀수편' 원현준이 올랐다.


시상자인 박해준이 이광수의 이름을 호명했고, 이광수는 얼떨떨한 표정으로 무대에 올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본인이 수상을 할지 전혀 예상 못 했던 이광수는 "여러분도 많이 놀라셨죠?"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이렇게 부족한 저에게 훌륭한 상을 주신 관계자분들 정말 감사드리고요. 선배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잠시 말을 잇지 못한 이광수는 또다시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그는 함께 '나의 특별한 형제'를 찍은 신하균을 언급하며 "요즘 드라마 촬영하고 계시는데, '영혼수선공'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며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남자조연상을 수상한 이광수의 수상소감을 접한 누리꾼들은 "본인이 잘해서 받은 건데 왜 죄송하다고 하냐", "연기 너무 잘했어요. 죄송할 필요 없어요", "이광수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광수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에서 주인공 동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Naver TV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