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한국과 코로나19 대응 함께 협력하고 싶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해 여름, 갑작스러운 '화이트리스트 배제' 카드를 꺼내들며 한국 경제에 타격을 입히려 했던 일본.


한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던 때에는 인도적 차원의 도움은 주지 않고, 사전 협의 없는 '입국 금지' 지정으로 다시 한번 상처를 줬다.


한국은 코로나 방역 실패 국가라며 조롱하던 일본이 최근 갑자기 변했다.


단 한 번도 한국 정부의 입에서 나온 적 없는, 논의조차 된 적 없는 '마스크 지원', '진단 키트 지원' 등으로 언론 플레이를 펼쳤다. 조급한 마음에 어떻게든 논의의 장을 열어보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그리고 오늘(2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한국과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이날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나왔다.


이날 아베 총리는 하쿠 신쿤 입헌민주당 의원에게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한국과 어떻게 협력할 생각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아베 총리는 "한국과 정보를 나누고 경험을 교류하는 것은 일본의 대응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어 "한국과는 이런 다자간 협력뿐 아니라 항공기 귀국편을 함께 이용하는 등 현장 레벨에서도 협력 중"이라며 계속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은 우리나라(일본)의 이웃나라이며 중요한 나라"라면서 "양자 관계에서 협력해 나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은 중요하지 않은 나라고 못 믿을 나라 취급하던 일본이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질병에 무너진 뒤 다른 모습을 보이자 누리꾼들은 "공식적인, 문서와 영상으로 남는 도움 요청이 아니면 다 무시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