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로는 안 될 것 같았는지 아예 개강 '한달' 연기해버린 대학교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정수 기자 = 우석대학교 충북 진천캠퍼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개강을 4주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석대는 애초 3월 2일에서 2주 연기한 16일 개강 예정이었으나 2주를 더 연장해 30일 개강하기로 했다.


개강 연기로 우석대는 학사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보강과 온라인 수업, 집중이수제 등을 활용해 학점 당 최소 이수 시간 15시간을 준수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서지은 총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개강을 2주 더 연기하게 됐다"며 "학사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우석대는 손 세정제 비치, 소독 등 감염 예방에 힘쓰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의 이동과 건강 상태 등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