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노래방서 어떤 여성이 들어와 제 '번호' 따갔는데, 어떤 여자일까요?"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모르는 이성이 다가와 갑자기 연락처를 묻는다면 보통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당연히 상대방이 나에게 이성적으로 관심이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런데 요즘은 연락처를 묻는다고 해서 무조건 '그린라이트'라고 생각해선 안 될 듯싶다.


지난달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린라이트' 여부를 묻는 남성의 글이 올라왔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성 A씨의 말에 따르면 상황은 이러했다.


A씨 혼자 코인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었는데 마지막 1곡이 남았을 때였다. 그 순간, 갑자기 한 여성이 방 안으로 난입(?)했다.


"안녕하세요... 사실 제가 보컬 연습하는 학생인데 부끄럼이 많아서....


그걸 이겨내려고 모르는 사람 앞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어요... 실례가 안 된다면 노래 한 곡 부르고 평가를 받아도 될까요?..."


긴장한 듯 보이는 여성의 모습을 보고 A씨는 얼떨결에 고개를 끄덕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여성은 500원 동전 하나를 넣고 노래를 시작했다. 여성은 노래도 꽤 잘 불렀다.


노래가 끝난 뒤 여성은 "나중에 저 노래할 때 꼭 보러오세요"라며 자신의 연락처를 주더니 A씨 연락처까지 받아 갔다.


A씨는 이 상황이 얼떨떨했지만,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


집에 돌아온 A씨는 "이거 신종 사기 수법은 아니겠지"라며 누리꾼들에게 물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입을 모아 "신천지 포교 수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CN '구해줘'


실제로 '신천지 코인노래방'을 검색하면 이와 같은 수법을 당한 이들의 글이 많이 뜬다.


한 누리꾼도 이러한 방식으로 여성을 만났다가 신천지 교회까지 가게 됐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14일 대전지법 서산지원 민사1단독 안동철 판사는 "신천지 소속을 숨기고 접근해 포교하는 건 헌법에 위배된다"고 판결했다.


이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포교하는 것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최초의 판결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