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떠먹여 줘야 하냐" 장사 준비도 안한 '골목식당' 사장에 분노 폭발한 백종원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여러분들은 장사를 하면 안 되는 사람이다"


백종원이 역대급 분노를 터뜨리며 장사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전남 여수에 있는 '꿈뜨락몰'을 찾아 솔루션을 제공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꿈뜨락몰' 사장들의 안일한 태도에 분노를 표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은 첫 장사 날을 앞두고 '꿈뜨락몰' 사장들에게 각각 미션을 부여했다. 


하지만 뜻밖의 문제가 발생했다. 버거집 사장은 "연구가 끝나면 팔겠다"라며 장사를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문어집 역시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장사가 불가하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백종원은 '꿈뜨락몰' 사장들을 모두 한자리에 불러 모았다.


백종원은 굳은 표정으로 "오늘 첫 장사를 하겠다고 미리 알려줬는데 몇 팀 빼고는 준비가 하나도 안 되어있다"라고 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어 "손님들에게 피드백을 받기 위해 장사를 해보자고 하는 거였는데 지금 무슨 연구를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면서 "하기 싫으면 하지 말고 오늘 당장 끝내라"라고 화를 냈다.


특히 버거집, 만둣집, 라면집의 잘못된 점을 꼬집으며 "여러분 같은 사람들은 장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몇십 년 동안 잠 못 자고 고생한 경험치를 이렇게 노력도 안 하는 당신들한테 왜 줘야 하냐. 새로 준비한 걸 손님들에게 판단을 받고 뭐가 잘못됐는지 봐야 할 거 아니냐. 내가 떠먹여 줘야 하냐"라며 언성을 높였다.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