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예언가' 할머니가 말한 2019년에 일어날 소름 끼치는 사건

인사이트Mirror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인류에게 닥칠 끔찍한 재앙들을 예언해 '노스트라다무스'라 불렸던 한 할머니가 2019년에 관한 예언을 남긴 것으로도 알려졌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미국 9·11테러와 IS 사태를 예측한 시각장애인 노파 예언가가 생전 남겼던 2019년 관련 예언을 재조명해 보도했다.


1911년 불가리아에서 태어난 여성 반젤리야 판데바 디미트로바(Vangeliya Pandeva Dimitrova)는 토네이도에 휩쓸려 추락하는 바람에 시력을 잃었다. 


이후 그녀는 눈이 먼 대신 영적인 힘을 얻게 됐다고 알려졌고, 예언으로 유명해진 뒤에는 '바바 할머니'라는 뜻의 '바바 반가(Baba Vanga)'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됐다.


인사이트Mirror


바바 반가는 지난 1996년 85세의 나이로 타계했는데, 미러에 따르면 그녀는 죽기 전 2019년에 일어날 일들에 대해서도 예언했다.   


바바 반가는 2019년에는 대지진이 일어나며, 쓰나미가 아시아의 일부 지역을 휩쓸고 유럽에서는 경제 붕괴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뿐만 아니라 커다란 운석이 러시아 대륙에 충돌하며, 러시아 대통령에 대한 암살 시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한 미국의 대통령이 의문의 병으로 쓰러져 청력을 손실할 것이며, 그의 가족 중 한 명이 교통사고로 크게 다칠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했다.


2018년 현재의 상황으로 미루어 보아 이러한 예언들이 들어맞을 확률은 얼마나 될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러시아의 현 대통령 푸틴은 이미 외부로부터 몇 차례의 암살 시도가 있었음을 인정하며 개인 저격수 부대를 구성하여 자신의 신변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역시 평소 패스트푸드를 즐기고 운동을 멀리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요 외신으로부터 '역사상 가장 안 건강한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얻은 만큼 건강 문제가 발생할 확률도 적지는 않다.


하지만 바바 반가의 예언이 언제나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바바 반가는 생전 "미국의 대통령은 흑인이 마지막일 것"이라는 예언을 남긴 바 있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됐을 당시 일부 미국인들은 국가의 존속이 위협받는 것은 아닐까 두려움에 떨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제 45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며 이 예언은 틀린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바바 반가는 숨지기 직전까지 많은 예언들을 남겼다.


그녀는 16살이 되던 해 농장에서 양을 도둑맞아 낙심한 아버지에게 "이곳에 가면 양을 찾을 수 있다"고 특정 장소를 제시했고 그곳을 찾은 아버지가 실제로 양을 되찾으면서 자신에게 신비한 능력이 잠재되어 있음을 알게 됐다.


이후 바바 반가는 미래를 알고 싶다고 찾아오는 이웃들의 과거사까지 정확히 맞히며 명성을 떨치기 시작했다.


바바 반가가 남긴 수많은 예언 중에서도 "미국에 두 마리 강철 새의 공격이 찾아올 것"이라며 9.11 사태를 가리킨 예언이 가장 유명하며, 이어서 "2010년부터 무슬림의 세력이 강해져 유럽을 장악할 것"이라며 이슬람 무장 테러단체 IS의 활동을 예언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그녀의 예언 중 약 68퍼센트가 적중했다고 통계를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