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위해 43년 동안 ‘남장’한 엄마의 사연

via CBC /dailymail

자식을 키우기 위해 43년 동안 '남장'을 한 채 일해온 엄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2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집트 남부 룩소르(Luxor)에 사는 시사 아부 다우(Sisa Abu Daooh, 65)는 첫째를 임신하고 6개월 차에 접어들었을 때 남편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내야 했다.

 

시사 아부 다우는 21세의 어린 나이에 딸을 둔 과부가 됐지만 슬픔을 느낄 새도 없이 생계를 위해 구직 활동을 해야 했다.

 

하지만 당시 룩소르 지역의 보수적인 문화로 인해 여성을 받아 주는 곳이 없었다.

 

결국 그는 일자리를 찾기 위해 '남자' 행세를 하기로 결심했다. 사람들의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머리도 짧게 자르고 헐렁한 남자 옷을 입고 다녔다.

 

그렇게 시사 아부 다우는 남장을 한 채 43년 동안 벽돌공과 구두닦이로 일을 하며 자식을 키웠다.

 

가족들은 그가 재혼해 새 가정을 꾸리기를 바랐지만 그녀는 사랑하지 않는 남자와 결혼하는 대신 남장한 가장으로서 사는 힘든 삶을 선택했다. 

 

시사 아부 다우는 "어렸을 때 학교에 다니지 못해 글을 읽거나 쓸 수 없다"며 "남장을 하고 일을 하는 것은 내가 딸을 위해 돈을 벌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라고 말해 주위를 뭉클하게 했다.

 

시사 아부 다우는 룩소르 시 정부로부터 '도시에서 가장 헌신적인 어머니(The city's most devoted mother)'로 선정돼 표창을 받았으며 매점을 제공받았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