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팔아먹은 친일파보다 낮은 '3등급 훈장' 받은 유관순 열사

인사이트

(좌) 유관순 열사, (우) 8·15 광복, 일본 패망 소식에 거리로 나온 시민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오늘(6일) 나라를 위해 목숨 바쳐 희생한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이 63회를 맞았다.


이러한 가운데 '독립운동 만세'를 외치며 3.1운동을 이끈 유관순 열사의 서훈 등급이 재조명되고 있다.


친일행적이 인정된 인사도 2등급을 받았는데, 유관순 열사는 여전히 3등급에 머물러 있어 상향 조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충일인 6일 기준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 조정과 관련된 청원이 2만 8천여명의 동의를 받으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당 글은 사단법인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회장이 올린 것으로 그는 3.1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가 저평가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청원 게시판 


1962년 정부는 유관순 열사에게 서훈등급 3등급에 해당하는 '독립장'을 추서한다.


현재 상훈법은 서훈 등급이 1~5등급까지 나누어져 있지만, 당시만 해도 1~3등급이 전부였다. 사실상 유관순 열사가 가장 낮은 등급을 받은 것이다.


얼마 전 문재인 정부가 건국훈장을 박탈시킨 인촌 김성수는 친일반민족행위자임에도 불구하고 2등급이었다.


역사적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초대 대통령 이승만 역시 1등급이다.


유관순 열사가 지니고 있는 역사적 가치와 업적을 고려하면 5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3등급에 머물러 있는 것은 쉽게 받아들이기 어렵다.


인사이트친일반민족행위자로 분류된 인촌 김성수 / 인촌기념회 공식 홈페이지 


특히 지난 3월 뉴욕타임즈는 100년 만에 유관순 열사의 부고기사를 메인에 실었다. '일제에 저항한 한국의 독립운동가'라는 타이틀도 붙였다.


그만큼 유관순 열사가 만세 시위를 이끌고 주체적인 독립운동가로서의 투지를 보였다는 점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됐다는 뜻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아는 유관순 열사지만, 3등급인 탓에 대통령 헌화도 받지 못하는 상황.


인사이트뉴스1


문제는 현행법상 서훈을 결정하는 규정은 있지만 이를 조정할 수 있는 기준과 법적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지난해 9월 더불어민주당에서 서훈 등급 조정을 담은 상훈법 개정안을 발의했으나 안전행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바른미래당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상훈법 개정안이 발의됐으나 여전히 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일각에서는 이념적 성향에 따라 평가가 달라지는 인물의 경우, 훈격 조정에서 정치적·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류정우 회장은 "열사의 발자취를 후손에 제대로 인식시키기 위해서 열사에 대한 최고의 경의와 찬사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며 "유 열사에 대한 서훈의 격을 마땅히 최고등급으로 높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