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도주 중 '면세점' 들러 쇼핑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게스트하우스 여성 투숙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이 도주 중 면세점에 들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 제주동부경찰서가 공개한 현상수배 전단에는 용의자 한정민이 양손에 짐을 들고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지난 10일 밤 김포공항 CCTV 화면에 포착된 것이다. 한정민은 한 손에 휴대전화를 들고 누군가와 통화하는 모습이다.


면세점에서 쇼핑까지 하는 여유를 보인 한정민은 쇼핑한 물건까지 들고 여유롭게 김포공항을 누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정민이 어떤 물건을 샀는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그가 태연하게 쇼핑을 즐기며 미소를 보이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한정민은 한씨는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지난 7일 제주에 온 투숙객 A(26)씨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또한 지난해 7월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객을 준강간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도주하고 있는 한정민은 지난 11일 경기도 안양에 있는 모 호텔에 투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한정민은 안양에서 택시를 타고 경기도 수원 탑동으로 이동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재 수원 탑동 인근을 수색하며 수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 여행객 살해 용의자 한정민 공개수배경찰이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 사건 용의자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고 신고보상금을 내걸었다.


혼자 제주도 관광 온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경기도 안양'서 사라졌다제주 20대 여성 관광객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이 안양역에서 소재가 파악됐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