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신임 사장으로 정원재 전 우리은행 부문장 선임

인사이트정원재 신임사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우리카드가 정원재 전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장을 신임사장으로 선임했다.


지난 31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우리은행 계열사인 우리카드는 지난 29일 주주총회를 열고 정 전 부문장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정원재 신임 우리카드 사장은 천안 상고를 졸업 후 한일은행으로 입행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우리카드 외에도 우리프라이빗에쿼티(PE) 자산운용과 우리에프아이에스, 우리신용정보도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신규 대표이사와 사장을 선임했다.


우리PE 사장에는 권광석 전 우리은행 IB그룹 부행장, 우리에프아이에스 사장에는 조재현 전 우리은행 스마트금융그룹 부행장, 우리신용정보 대표에는 김홍희 전 우리은행 부동산금융그룹 부행장이 각각 선임됐다.


손태승 우리은행장 취임 "조직화합이 최우선 과제…글로벌 일류은행 도약"신임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취임사를 통해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내세웠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