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7 (화)
  • 서울 19 °C
  • 인천 20 °C
  • 춘천 17 °C
  • 강릉 18 °C
  • 수원 20 °C
  • 청주 21 °C
  • 대전 21 °C
  • 전주 24 °C
  • 광주 25 °C
  • 대구 25 °C
  • 부산 24 °C
  • 제주 26 °C
  • 울릉도 23 °C
'구치소 청문회' 끝까지 안나온 최순실에 분노한 시민이 보낸 문자
'구치소 청문회' 끝까지 안나온 최순실에 분노한 시민이 보낸 문자
배수람 기자 · 12/26/2016 05:27P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19년 만에 시행된 구치소 청문회에서도 '비선 실세' 최순실 씨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26일 오전 최순실 씨가 수감된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는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현장 청문회'가 진행됐다.


이날 국회 국조특위 위원들이 구치소로 직접 찾아갔지만 최 씨를 비롯해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은 모두 불출석했다.


더디게 진행되는 청문회를 지켜본 한 시민은 국조특위 위원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분노를 담은 문자를 보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안 의원은 "한 국민에게 문자가 왔다"며 "'최순실에게 전기 끊고 밥 주지 말고 난방 넣지 마세요'라고 한다"고 문자 내용을 읽었다.


그러면서 "뱀, 악어, 호랑이, 사자, 쥐, 닭, 말 넣어주세요"라며 "이게 국민의 정서"라고 힐난했다.


또한 안 의원은 "왜 최순실을 독방에 넣었냐"며 "그것 역시 특혜 아니냐"고 지적했다.


최 씨가 빠진 '최순실 청문회'에 비난 여론이 거세자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일부 위원들을 선정해 수감동에서 '감방 청문회'를 진행하는 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구치소 측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현재까지 국조특위 위원들은 최 씨를 만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