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게소 음식 매출 '6배' 올려 한국도로공사에 감사 인사받은 이영자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휴게소 음식 '완판녀'로 거듭난 이영자가 한국도로공사에 감사 인사를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이영자가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전화를 받았다고 언급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자는 "한국도로공사에서 (휴게소를 활성화해줘서) 감사하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간 이영자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맛깔나는 휴게소 음식 먹방을 선보인 바 있다.


이에 진행자 전현무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한 방송 전후 매출 분석표를 제시하며 실제 매출 내용을 살펴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한국도로공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 이영자가 휴게소 음식을 소개한 후 매출이 급등하는 현상이 일어났다.


말죽거리 소고기국밥은 방송 전 주말 142그릇을 판매하는 데에 그쳤으나 방송 후 582그릇을 팔았다. 소떡소떡은 방송 전 주말 66개 판매에서 374개 판매를 이루어냈다.


이영자는 "김남주는 옷 완판, 이효리는 화장품 완판이면 나는 휴게소 완판"이라고 수줍게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영자가 환상의 먹방을 선보이며 고정 출연 중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을 담은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Naver TV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