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평 펜트하우스'로 이사간 도끼집의 실제 하루 숙박료

인사이트(좌) SBS '미운 우리 새끼' / (우) 서울 드래곤시티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도끼의 '억' 소리 나는 호텔 라이프가 공개되면서 실제 이곳의 하루 숙박료에 대한 궁금증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도끼는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사는 130평 호텔 하우스를 소개했다.


이날 침실, 화장실, 고양이 방 등을 공개한 도끼는 "호텔에 살면 난방비가 안 든다"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전집보다 생활비가 줄었다는 도끼는 "전기세 0, 청소 무료, 보안이 좋고 가구 완비가 돼 있다"며 호텔의 장점을 나열했다.


그러면서 "이사 하면 가구를 사야 하는데 여긴 안 사도 된다"고 강조했다.


어린 시절 호텔에 사는 것이 꿈이었던 도끼는 새로운 집을 구하기보다는 호텔 장기투숙을 하기로 결정한 것.


도끼의 집은 서울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뷰와 끝없이 펼쳐진 거실 등으로 최고의 럭셔리를 자랑한다.


인사이트서울 드래곤시티


130평 호텔 펜트하우스가 공개되자 온라인상에서는 도끼가 거주 중인 호텔에 대한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도끼가 장기 투숙하고 있는 이곳은 바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드래곤시티 펜트하우스로 알려졌다.


특히 펜트하우스는 드래곤시티 호텔에서도 단 두 개밖에 없고 방 크기는 425㎡(약 128평)나 된다.


3베드룸이 있는 이곳에 하룻밤 자는 데만 부가가치세 미포함해 696만 9,000원을 지불해야 한다. 


인사이트서울 드래곤시티


상상을 초월하는 1박 가격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와 대박이다", "하루도 못 자겠다", "진짜 놀라울 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도끼는 올해부터 절약 모드에 돌입했다며 "럭셔리 슈퍼카 9대 가운데 4대를 팔았다"고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서울 드래곤시티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