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막식, 역대급 화려한 불꽃쇼와 함께 '성공적 마무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폐막식을 마지막으로 10일간의 열전을 마감했다.


18일 오후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이 거행됐다.


이날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평창동계패럴림픽은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렸다.


역대 최대 규모인 49개국 567명 선수가 참가해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열띤 경쟁을 펼쳤다.


인사이트


개최국인 한국은 총 6개 전 종목에 선수 36명과 임원 47명이 출전, 역대 가장 많은 83명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한국 대표팀은 종합 10위(금1·은1·동2)에는 도달하지 못했지만, 금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수확하며 메달 순위 15위를 기록했다.


또한 '노르딕스키 간판' 신의현 선수가 사상 첫 동계패럴림픽 금메달을 수확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패럴림픽 개막 때 남북 공동입장은 없었다. 하지만 마유철 선수가 한국의 시각장애 스키선수인 최보규 선수와 함께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며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평창 패럴림픽 폐막식은 마스코트 반다비 12마리의 댄스로 시작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는 공식행사 이외에도 개회식을 이끌었던 이문태 총감독과 고선웅 연출의 지휘아래 총 3개의 문화공연이 펼쳐졌다.


문화공연엔 김창완 밴드와 청각장애인 발레리나 고아라, 가수 에일리, 배희관 밴드,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 카운터테너 이희상 등이 각양각색의 무대를 꾸몄다.


전남 진도군 출신으로 우리 춤의 멋과 원형을 지켜온 명무 양길순(65) 씨의 공연도 눈여겨 볼만 했다.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 도살풀이춤 전수 조교인 양길순 씨는 폐막식 무대에서 '도살풀이춤'으로 평창의 마지막 밤을 빛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