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12 °C
  • 강릉 -5 °C
  • 수원 -7 °C
  • 청주 -7 °C
  • 대전 -6 °C
  • 전주 -4 °C
  • 광주 -3 °C
  • 대구 -2 °C
  • 부산 -1 °C
  • 제주 1 °C
스토리

"왜 내 허락 없이 질에 '생리컵' 넣고 다니냐"며 화낸 남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생리대'의 대안으로 떠오름과 동시에 국내 출시를 확정지은 반가운 '생리컵'.


하지만 국내에서 볼 수 없던 제품이다 보니, 여전히 부정적인 오해와 편견이 많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성이 '생리컵'을 쓴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에게 욕을 먹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내가 생리컵을 사용한다는 것을 안 남자친구가 '왜 허락도 없이 생리컵을 쓰냐'며 갑자기 화를 냈다"며 "'너희 집에 네가 생리컵을 쓴다고 다 알리겠다'며 방방 뛰더라"라고 전했다.


A씨는 "남자친구가 '어떻게 직경이 3cm가 넘는걸 일주일 내내 24시간 넣고있냐', '왜 창녀짓 했냐', '내가 너한테 속았다. 넌 사기꾼이다' 등의 막말을 퍼부었다"고도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생리컵'은 여성이 질 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 내는 여성용품이다.


A씨의 남자친구는 생리컵 때문에 A씨의 질이 늘어나 성관계시 성적 만족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고, A씨에게 덜컥 화를 낸 것으로 보인다. 남자친구는 A씨를 오직 성적 대상으로만 본 것이다.


하지만 A씨 남자친구의 우려처럼 생리컵을 사용한다고 해서 질이 늘어날 일은 절대 없다.


질은 점막 층과 근육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달에 며칠 실리콘으로 된 생리컵을 사용한다고 해서 질점막이 진행성으로, 그리고 영구적으로 늘어나지는 않는다.


실제 생리컵은 처녀막 파열도 일으키지 않으며, 탐폰처럼 성경험이 없어도 사용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남자친구 외에도 '생리혈과 소변이 섞여 나와 더러울 것 같다', '성경험이 많은 여자만 쓸 수 있다', '질에 넣고 다니니 걸으면서 흥분할 것 같다' 등의 말도 안되는 생리컵에 대한 편견을 갖고 있는 사람이 많다.


이는 사실과 다를 뿐만 아니라, 여성에게 수치심을 안겨 줄 수 있는 '성희롱'이니 절대 삼가야겠다.


'깔창 생리대' 대안이라는 반영구적 '생리컵' 수입된다'깔창 생리대' 대안으로 떠오른 '생리컵'이 국내에도 정식 수입될 전망이다.


"걸으면서 흥분하겠네"···생리컵에 대한 불편한 오해 5가지값비싼 일회용 생리대의 대안으로 떠오른 '생리컵'에 대한 불편한 오해들을 소개한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